리커버리 프로그램 ; Mimi's Atelier #8





수업일자 : 2019.06.13 (목)

참여자 : 규, 석, 진, 영

강사 : 윤민정 선생님





여덟번째 수업 [ Part.1 : 정체성 ] - 진짜 '나'를 찾아가는 여정





오늘은 성북천에서 수업하는 날!


따사로운 햇살 아래서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며

천 따라 걸어봅시다 :)








부리가 길고

몸이 토실토실한

이름모를 새를 발견 !

다들 어린아이들처럼 좋아하는 모습

쬐---끔 귀여워보여요 ㅋㅋㅋ :)









환경

자연

천천히

인연

균형






오늘은

찰흙으로 조형물을 만들어서

성북천 여기저기에 설치해둘거에요 :)

(작업하기 위해 자리를 잡은 멤버들. 다른 사람들의 시선으로부터 자유로운 친구들)








바람에 깎이고,

누군가의 발에 채이고,

물에 녹아 사라져버릴 수도 있겠지만,

각자 마음을 담아

의미를 담아

다시 흙으로 돌아가게 될 조형물을 ----

'토기장이'의 마음으로

열심히 빚어봅니다.









레옹의 마틸다가

안고 다닐 것만 같은 화분 하나





무얼그리 열심히 만들고 있나 했더니

기도를 드리고 있었구나 ---- W o r s h i p





앙증맞은 계란꽃 담긴, 화분 둘





외로워보이지만 실은

누구보다도 용감하고 씩씩한 요정소년





머리 뉘일 곳 없는 이들을 위한 꽃베개

목마른 사람들을 위한 마르지 않는 샘




사ㄹ..ㅏ....ㅇ

I ♥ U







사람들의 발자취를 남겨보려고

밟힐 수 밖에 없는 곳

길 한 복판에 설치해두었어요.


길가던 이들의

발자국 하나

발자국 둘

발자국 셋

발자국 넷....






나의 발자국은,

당신의 발자국은...

어떤 길 위에 남고 있을까요?



.

.

.

.

.





우리의 마음이 담긴 조형물을

성북천 여기저기에

그냥 두고 오기가 왠지...

마음도 발걸음도

쉽게 떼어지지 않더라구요.


그치만,

바람에 휩쓸려 다시 바람이 되고

물에 흘러가 다시 물이 되고

흙에 맞닿아 다시 흙이 될 걸 알고 있으니까.


이들이 고향으로 다시 돌아가게 될 걸 아니까.


아쉬운 발걸음을 떼고

우리의 자리로 돌아왔습니다.





바람이었던 우리

물이었던 우리

흙이었던 나와 당신은 ----


어디로 돌아가게 될까요

우리가 돌아가야할 자리는 어디일까요...?











467b00_e48ebb11e32141e5a995e1d436011211~

바하밥집은 도시 주변에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밥 한 끼를 제공하면서 그들과 인격적인 관계를 맺어 자활을 돕는 비영리 단체이다. 바하밥집의 정식 명칭은 “바나바하우스 밥집”.

바하밥집 김현일 대표가 노숙인들에게 처음 대접한 식사는 컵라면 다섯 개가 전부였다. 그러나 지금 바하밥집에서는 700여 명의 노숙인과 독거노인들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있으며, 무료 급식뿐 아니라 그들의 자활을 돕기 위해 주거 시설 지원, 인문학 수업(심리 치료), 자활 지원(의료, 법률, 복지 행정), 직업 교육 등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노숙인을 “걸인”이 아닌 “예수님의 손님”으로, “부랑자”가 아닌 자활이 필요한 “사람”으로 여기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사랑을 보여 주는 바하밥집의 이야기가 책으로 출간되었다.

 ​우리를 소개해요 

 ​우리와 연결해요 

 ​우리가 보고해요 

 우리와 함께해요 

  • Facebook
  • YouTube

 사무실

 사업장

(봉사장소)

  • Facebook
  • Instagram
  • Facebook
recovery-logo.jpg
  • Facebook
  • Instagram

 서울 성북구 보문로13나길 9, 2층

 서울 성북구 보문로17길 3, 1층 바하밥집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