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와 싸우는 바하밥집


살인적인 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요즘

바하밥집의 주방은

사우나를 비웃을 정도로 덥습니다.





봉사자 여러분들 모두 이 엄청난 더위를 이기고

손님들께 드릴 식사를 열심히 만들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덥다 한들

우리는 저녁이 되면

시원한 에어컨이 나오는 집으로 들어가서

찬물에 샤워를 하고 뽀송뽀송한 상태로

침대에서 잠을 청하겠지요.


손님들에게는 꿈 같은 이야기입니다.

에어컨이라니, 침대라니, 뽀송뽀송이라니...


새벽 1시가 넘은 시간,

공원 한쪽 귀퉁이에 있는 공중 화장실에서

씻고 잠을 청해 보려던 할머니는

지나가는 학생들의 신고로

경찰서에 다녀와야 했습니다.


어떻게 이 더위를

조금이나마 누그러뜨릴수 있을까

고민 고민하다가

얼음물과 시원한 음료를 준비했습니다.



차갑게 냉장 된 음료수는

손님들께는 꿈만 같던 물건입니다.

시원할 때 바로 먹는 달콤한 커피

식혜와 탄산음료는 우리에겐 익숙한 여름 풍경이지만

길에서 주무시는 손님들께는 너무나 생소합니다.

찬 음료를 받아 바로 드시는 손님들...

너무 시원하고 좋다며 감사인사를 하는 손님들을 보며

제 마음까지 시원해지는 듯 합니다.



꽝꽝얼은 물은 손님들께 너무나 필요한 물품입니다.

찬물도 금세 미지근해지는 요즘

오랫동안 시원해서 몸에 대고 있어도 시원하고

녹은 물을 마셔도 시원하기 때문입니다.

얼음물을 목에 대고 시원하다고 하시는 손님들의 미소가 밝습니다.



#무료급식 #음료수 #얼음 #시원함 #여름

조회수 5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