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본격적인 추위 앞에 선 손님들



아름답고 짧았던 가을이 가고 어느덧 아침저녁 수은주가

영하로 내려가는 날들이 어김없이 다가왔습니다.

예견된 추위, 예견된 고난이었지만 밥을 기다리는 손님들의 얼굴에는

어두움과 두려움이 만연합니다.

이 날 퍼부었던 비는 이제 곧 눈이 되어 내리겠지요.

바하밥집의 손님들께 이웃의 사랑, 그리스도인의 사랑이 절실한 계절이

코앞에 닥쳐왔습니다.




퍼붓는 비를 뚫고 밥을 받으러 오신 손님들

한 끼의 따뜻한 식사를 위해 빗속을 걸어 밥집으로 오십니다.





밥을 받고 떠나는 손님의 뒷모습,

밥을 기다리는 얼굴들.

23년 11월의 밥집은 이렇게 시작합니다.


조회수 8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