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주한 바하밥집의 주방



어느덧 계절이 겨울을 예고하고 있지만

바하밥집의 주방은 따뜻합니다.



청년문간에서 기부해주신

마라맛 스팸.

매콤한 맛이 너무 좋습니다.

일반 햄보다 자극적이고 짠 맛이

제육볶음에 어울립니다.



후원자 분들의 사랑과

봉사자 분들의 땀으로

언제나 훈훈한 밥집의 주방.

바깥은 춥지만 따스하기만 합니다.


오늘도 손님들께 맛있는 식사를 대접하려 바쁩니다.





조미료가 좀 들어가긴 했지만

먹어보면 너무너무 맛있는

밥집팀장 st 제육.

손님들도 참 좋아합니다.






배식현장에도 가을이 찾아왔습니다.

겨울을 기다리는 손님들의 얼굴이 그늘 져 보입니다.

밥집의 따스한 밥을 드시는 짧은 동안만 이라도

우리 손님들의 얼굴의 그늘이 사라지길

잠시 기도하는

시월 두번째의 바하밥집이었습니다.


#노숙인 #무료급식 #배식 #홈리스 #겨울 #노숙 #마라맛스팸

조회수 3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