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의 셋째주, 급식후기


9월 19일 화요일

조리봉사 : 김ㅇ숙, 손ㅇ일, 이ㅇ라, 이ㅇ은

배식봉사 : 라이온스클럽 5명, 홍ㅇ남, 유ㅇ호, 김ㅇ호, 박ㅇ현

 





 

9월 21일 목요일

조리봉사 : 김ㅇ숙, 손ㅇ일, 이ㅇ라, 이ㅇ은

배식봉사 : 이대어학원 2명, 나들목청년부 하마팀 3명, 유ㅇ호, 김ㅇ호

 









정성스런 손편지와 함께 보내주신 커피믹스 꾸러미.

감사합니다!


여전한 무더운 햇볕에도

이따금 불어오는 이른 저녁 선선한 바람을 느껴보자면, 바야흐로 가을입니다.

농부들이 이 때의 수확을 감사하며 하늘에 감사제를 드렸듯

대광고 아이들이 한 해의 은혜를 감사하며

사과를 하나씩 정성스레 모아 밥집에 전달해주었습니다.

200여명의 아이들이 모아준 200여개의 사과들은

모양도, 크기도, 맛도 다 제각각이었지만

아이들의 어여쁜 마음은 하나같이 발그레한 빛깔로 영글었습니다.

그리고 아마도 그 마음들은 오늘

손님들의 입 속에서 아삭, 새콤하게도 달콤하게도 퍼졌을겁니다.

은은한 사과향에 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가을의 시작입니다.

 

9월 23일 토요일

조리봉사 : 김ㅇ숙, 손ㅇ일, 김ㅇ수, 오ㅇ희, 유ㅇ균

배식봉사 : 부평교회 4명, 서울YMCA 6명, 대광고 2명, 고ㅇ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