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첫째주, 급식후기


10월 31일 화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이ㅇ라, 인ㅇ란

배식봉사: 이대어학원 2명, 김ㅇ규, 강ㅇ주, 유ㅇ호, 최ㅇ영, 대광고 6명, 해성여고 2명

 


 

11월 2일 목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이ㅇ라, 인ㅇ란

배식봉사: 나들목청년부 하마팀 3명, 김ㅇ규, 대광고 2명

 


식당에서 사람들이 식사를 다 마치고 떠난 자리에는 보통

만족, 배부름 따위가 그 빈자리에 머무르기 마련인데,

이상하게 밥집 손님들이 식사를 마치고 떠난 자리에는

한 끼 배부른 식사에도 다 채워지지 않는 허전함,

식사 후 다시 돌아가야 할 밤공기 속 쓸쓸함들이

은색 철제 식판에 차갑게 덕지덕지 붙어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애꿎게 손에 힘을 가득주어 수세미질을 반복해보지만

그 흔적들은 쉬이 떼어지지 않아

누구보다 자신있는 설거지인데도

오늘은 왠지 설거지 시간이 평소보다 길게만 느껴집니다.

 

11월 4일 토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최ㅇ옥, 김ㅇ수, 김ㅇ영, 유ㅇ균

배식봉사: 직봉단 10명

 















이번주 토요일 배식은 소ㅇ권님 부부께서 아이의 지난 돌나눔을 해주셨어요!

배식 내내 저희들에게, 봉사자분들에게, 손님들에게 웃음꽃을 피워줬던 아이의 모습이

여전히 눈에 선하네요:)


조회수 5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