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넷째주, 급식후기


11월 21일 화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이ㅇ라, 인ㅇ란

배식봉사: 그린라이온스클럽 5명, 유ㅇ림, 흐ㅇ, 유ㅇ호, 대광고 2명



그는 반찬들이 정갈하게 모여있는 식판을 앞에 두고 기도합니다.

누구를 향한, 무엇을 위한 기도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만 그것으로 그의 앞에 놓인 한 끼 식사는

몇 칼로리의 영양소 덩어리, 그 이상의 의미를 부여받는 듯 합니다.

그의 수저는 식판 위와 그의 입을 쉴새없이 오갑니다.

의미가 된 빨갛고, 푸르스름한 생명들은 작은 불씨로 그에게 맞닿아

이 생에게 불을 지피고 이내 아스라집니다.

이 작은 생명의 순간의 숭고함을 놓치지 않겠다는 듯

그는 꾹꾹, 밥알들을 정성스레 씹어 넘깁니다.

식판은 어느새 비워지고 그의 눈은 이제 먼 하늘을 향합니다.

이번에도 그가 무엇을 바라보는 것인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오늘 그의 삶 속에 맺혀진 이 하나의 의식은 선명히 보게 됩니다.

그리고 그가 치루는 이 매일매일의 예배를 위해 살아가는 것도 역시 나쁘지 않겠다,

끄덕여지는 고개 위로 생각이 머뭅니다.

11월 23일 목요일

수능으로 대광고 출입이 제한되어 휴무하였습니다.

11월 25일 토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최ㅇ옥, 오ㅇ희, 유ㅇ균

배식봉사: 베이직교회 5명, 오ㅇ택, 고ㅇ형 외 1명, 정ㅇ식







매달 봉사 오시는 '그린라이온스클럽'에서

손님들께 드릴 맛있는 빵을 직접 만들어 전달해주셨습니다:)

감사해요!


아리랑 TV에서 오셔서 손님대표로 촬영도 하시구요 ㅎㅎ



조회 4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