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첫째주, 급식후기


12월 5일 화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배식봉사: 유ㅇ호, 김ㅇ호, 흐ㅇ, 오ㅇ기, 박ㅇ은, 강ㅇ동


이제 식탁 옆에 난로를 피우기 시작해야하는

매서운 겨울의 시작!

이번 겨울도 무사히 잘 지나가길 바랄뿐이에요ㅠ




지난 토요일 왕십리가정교회에서 나눠드렸던 후드모자를 쓰고 오신 손님.

그래도 한결 따듯해 보이는 모습에 마음이 놓입니다.


늘 부족하고 배고픈 손님들이신데

가끔씩 그것에 초연한 분들을 보면 감탄스럽기까지 하곤 합니다.

정리되지 않은 긴 머리에 덥수룩한 수염,

오랜 세월 거리에서 생활하신게 눈에 훤한 손님 한 분이

본인은 충분하다고 큰형님께 내복을 선물해드렸어요.

가지지 못했기 때문에 오히려 가지고 있는 것을 놓기가 쉬우셨던 것일까.

손에 잔뜩 쥐고 있던 것들이 떠올라 어쩐지 부끄러웠습니다.

12월 7일 목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조ㅇ나

배식봉사: 나들목청년부 하마팀 4명, 김ㅇ영, 오ㅇ기, 흐ㅇ, 강ㅇ동, 이ㅇ경 외 1명, 김ㅇ규





보내주신 옷들과 신발들을 손님들께 오늘 드릴 수 있었어요.

보내주신 마음에 감사드립니다!

12월 9일 토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최ㅇ옥, 김ㅇ수, 오ㅇ희, 유ㅇ균

배식봉사: 나들목 미아가정교회 5명, 나들목 신천가정교회 5명, 정ㅇ식





조회 0회
467b00_e48ebb11e32141e5a995e1d436011211~

바하밥집은 도시 주변에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밥 한 끼를 제공하면서 그들과 인격적인 관계를 맺어 자활을 돕는 비영리 단체이다. 바하밥집의 정식 명칭은 “바나바하우스 밥집”.

바하밥집 김현일 대표가 노숙인들에게 처음 대접한 식사는 컵라면 다섯 개가 전부였다. 그러나 지금 바하밥집에서는 700여 명의 노숙인과 독거노인들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있으며, 무료 급식뿐 아니라 그들의 자활을 돕기 위해 주거 시설 지원, 인문학 수업(심리 치료), 자활 지원(의료, 법률, 복지 행정), 직업 교육 등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노숙인을 “걸인”이 아닌 “예수님의 손님”으로, “부랑자”가 아닌 자활이 필요한 “사람”으로 여기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사랑을 보여 주는 바하밥집의 이야기가 책으로 출간되었다.

 ​우리를 소개해요 

 ​우리와 연결해요 

 ​우리가 보고해요 

 우리와 함께해요 

  • Facebook
  • YouTube

 사무실

 사업장

(봉사장소)

  • Facebook
  • Instagram
  • Facebook
recovery-logo.jpg
  • Facebook
  • Instagram

 서울 성북구 보문로13나길 9, 2층

 서울 성북구 보문로17길 3, 1층 바하밥집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