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의 넷째주, 급식후기


1월 23일 화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인ㅇ란, 김ㅇ숙

배식봉사: 김ㅇ규, 유ㅇ호, 흐ㅇ, 박ㅇ지, 고등학생 4명, 중학생 1명



권ㅇ민님이 전해주신 양말을 손님들께 잘 전달해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1월 25일 목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배식봉사: 나들목청년부 하마팀 3명, 김ㅇ규, 유ㅇ호, 흐ㅇ, 최ㅇ규, 고등학생 2명, 중학생 3명




처음 보는 손님이 식사를 하러 오셨습니다. 일용직 막노동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계셨는데 날이 추워지니 그것도 끊겨 어쩔 수 없이 저번주부터 노숙을 하게 되셨고, 무료배식 같은데 가면 창피해서 안 오려고 했는데, 배가 너무 고파, 살기 위해 오시게 되셨답니다. '서울시 다시서기 센터'가 도움을 드리기 더 적합하다고 판단하여 연락을 드리고 인계해드리기 위해 함께 서울역으로 출발했습니다. 지하철을 타고 함께 가는 길 내내 혹여 본인에게 냄새가 날까 노심초사하시며 이렇게 동행을 해주시지 않았으면 혼자서는 절대 못 갔을 거라는 손님의 말.

도움이 필요해보이는 이를 지나치지 않고 잠시 멈춰 세심히 바라봤던 시선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어떤 도움이나마 드리려했던 조금의 배려가, 가난이라는 수치로 한없이 움추러들고 작아지는 한 인격을 앞에 두고 애써 웃으며 괜찮다고 다독여주며 잠시 함께 옆에 서주었던 일이, 그를 오늘 더 깊은 수렁에 빠지지 않겠끔 해주었음을 느끼게 됩니다.

허나 이것으로 온전히 끊어지지 않을 이 가난의 고리에 무기력해지기도 합니다.

손님을 모셔다 드리고 돌아가는 서울역 근처에는 노숙인 아저씨들이 여전히 곳곳에 자리하고 계셨습니다.

매서운 바람이 벌어진 옷 틈 사이로 비집고 들어와 떨리는 몸을 찌릅니다.

추운 겨울입니다.

1월 27일 토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최ㅇ옥, 김ㅇ수, 오ㅇ희, 유ㅇ균

배식봉사: 세상을 바꾸는 봉사팀 10명, 나ㅇ식 외 1명, 박ㅇ국











조회 0회
467b00_e48ebb11e32141e5a995e1d436011211~

바하밥집은 도시 주변에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밥 한 끼를 제공하면서 그들과 인격적인 관계를 맺어 자활을 돕는 비영리 단체이다. 바하밥집의 정식 명칭은 “바나바하우스 밥집”.

바하밥집 김현일 대표가 노숙인들에게 처음 대접한 식사는 컵라면 다섯 개가 전부였다. 그러나 지금 바하밥집에서는 700여 명의 노숙인과 독거노인들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있으며, 무료 급식뿐 아니라 그들의 자활을 돕기 위해 주거 시설 지원, 인문학 수업(심리 치료), 자활 지원(의료, 법률, 복지 행정), 직업 교육 등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노숙인을 “걸인”이 아닌 “예수님의 손님”으로, “부랑자”가 아닌 자활이 필요한 “사람”으로 여기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사랑을 보여 주는 바하밥집의 이야기가 책으로 출간되었다.

 ​우리를 소개해요 

 ​우리와 연결해요 

 ​우리가 보고해요 

 우리와 함께해요 

  • Facebook
  • YouTube

 사무실

 사업장

(봉사장소)

  • Facebook
  • Instagram
  • Facebook
recovery-logo.jpg
  • Facebook
  • Instagram

 서울 성북구 보문로13나길 9, 2층

 서울 성북구 보문로17길 3, 1층 바하밥집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