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첫째주, 급식후기



퇴식대에 식판과 국그릇과 수저가 쌓입니다. 당연하게도 남겨진 음식물도 있습니다. 배식 전에 기다리는 손님들은 무슨 생각을 할까, 식사를 마친 뒤에 퇴식대에서는 손님들이 무슨 생각을 할까 궁금할 때가 있습니다. 메뉴에 대한 기대와 메뉴에 대한 평가가 주를 이루지 않을까 싶네요.어쩌면 별 생각 없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빌어먹을 놈이라는 욕이 있습니다. 제 밥벌이를 못하는 사람은 사회의 일원으로 볼 수 없다는 뜻으로 사용한 것 같습니다. 무료 급식이긴 하지만, 따지고 보면 빌어먹는 존재인 손님들은 어떤 마음과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금할 때가 많지만, 누가 좋아할까 싶어 그만둡니다.

목요일에 한 생명이 태어나 1년간 살아낸 걸 기념하는 돌떡이 도착했습니다. 아이의 부모님은 사회의 건강한 일원으로 살기를 바라는 마음을 돌떡에 담았습니다. 거기에 배제된 사람들에 대한 관심도 갖기를 바라는 마음을 더한 것 같습니다. 돌떡을 바하밥집 손님들께 나눈 것 처럼요.

봉사자 분들께서도 이런 관심을 놓지 않고, 또는 배제된 사람들에 대한 관심을 갖고자 오십니다. 후원자분들도 마찬가지구요. 토요일에는 직장인 봉사단에서 오셔서 봉사를 하시고 가셨습니다. 황금같은 연휴의 첫날에 봉사하러 오시다니, 리스펙입니다!!!

바하밥집은 배제된 사람들 중 노숙인에 대한 관심으로 시작했습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후원으로 이 일이 진행됩니다. 동참을 원하는 분은 홈페이지, 페이스북, 바하밥집(070-7100-1274)으로 연락주십시오.

5월 1일 화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이ㅇ라, 김ㅇ규

배식봉사: 정ㅇ훈, 이ㅇ일, 이ㅇ섭, 유ㅇ환, 서ㅇ빈, 유ㅇ호

5월 3일 목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이ㅇ라, 윤ㅇ정

배식봉사: 나들목교회 청년부 하마팀, 서ㅇ주, 김ㅇ선, 유ㅇ환, 권ㅇ민, 우ㅇ주

돌떡나눔: 김ㅇ우 아기 부모님

5월 5일 토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최ㅇ옥

배식봉사: 직봉단 7명, 고ㅇ형 외 1명, 나ㅇ식

#바하밥집 #돌떡 #무료급식 #빌어먹을 #후원 #봉사 #직봉단 #직장인봉사단

조회 0회
467b00_e48ebb11e32141e5a995e1d436011211~

바하밥집은 도시 주변에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밥 한 끼를 제공하면서 그들과 인격적인 관계를 맺어 자활을 돕는 비영리 단체이다. 바하밥집의 정식 명칭은 “바나바하우스 밥집”.

바하밥집 김현일 대표가 노숙인들에게 처음 대접한 식사는 컵라면 다섯 개가 전부였다. 그러나 지금 바하밥집에서는 700여 명의 노숙인과 독거노인들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있으며, 무료 급식뿐 아니라 그들의 자활을 돕기 위해 주거 시설 지원, 인문학 수업(심리 치료), 자활 지원(의료, 법률, 복지 행정), 직업 교육 등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노숙인을 “걸인”이 아닌 “예수님의 손님”으로, “부랑자”가 아닌 자활이 필요한 “사람”으로 여기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사랑을 보여 주는 바하밥집의 이야기가 책으로 출간되었다.

 ​우리를 소개해요 

 ​우리와 연결해요 

 ​우리가 보고해요 

 우리와 함께해요 

  • Facebook
  • YouTube

 사무실

 사업장

(봉사장소)

  • Facebook
  • Instagram
  • Facebook
recovery-logo.jpg
  • Facebook
  • Instagram

 서울 성북구 보문로13나길 9, 2층

 서울 성북구 보문로17길 3, 1층 바하밥집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