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다섯째주, 급식후기


초여름에 접어 들면서 낮기온이 많이 올랐습니다. 원체 둔한 편이라 기온과 습도를 민감하게 체크하지 않았는데, 아이가 태어나고 나서부터 아이 방의 온습도계와 날씨 앱으로 집 밖의 온습도를 비교하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요즘은 습도가 높지 않아서 바깥 활동하기에 큰 무리는 없는 것 같아 좋기도 합니다. 밤에는 낮과 비교해 10도 이상 차이가 나다보니 좀 춥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대체적으로 쾌적하다는 생각에 잠을 잘 이루곤 합니다.

식사를 마치신 노숙하는 손님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낮에는 뜨거워도 밤에는 선선해서 잘만 하신지 물었더니, 밤에 여전히 추워서 잠을 못 이룬다고 하셨습니다. 늦가을에 입을 법한 두터운 점퍼를 걸치고 있어서 여쭌 건데, 민망했습니다. 바하밥집의 존재의 목적인 손님들께 더 깊은 관심을 가져야겠다는 다짐을 해봅니다.

이번 주 토요일에는 최시은 아가의 돌떡 나눔이 있었습니다. 아가가 어려서 현장에는 못 오셨지만, 손님들께 마음도 함께 잘 건네드렸습니다.

5월 29일 화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이ㅇ라

배식봉사: 유ㅇ호, 이ㅇ일, 고등학생 4명





5월 31일 목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이ㅇ라, 윤ㅇ정

배식봉사: 서ㅇ주, 하ㅇ솜, 유ㅇ림, 김ㅇ선, 최ㅇ환, 박ㅇ진, 이ㅇ일, 갈ㅇ선









(식사하고 돌아가실 때마다 쓸쓸한 뒷모습이...)


6월 2일 토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최ㅇ옥,

배식봉사: 동성고 7명, 고ㅇ형, 최ㅇ지 외 2명

생일나눔: 최시은 아가 (돌떡)


(최시은 아가의 돌 기념 떡 나눔이 있었습니다.)







#바하밥집 #무료급식 #후원 #봉사 #기부 #최시은 #돌떡 #나눔

조회수 4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