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의 넷째주, 급식후기


지난 토요일(7/28)은 정말 후텁지근 했습니다. 다행히 급식 테이블까지 그늘이 져서 햇빛은 피할 수 있었는데, 습도가 높다보니 머리가 지끈지끈 거리더군요.

평소에 비해 손님들이 20명 정도 적게 오셨습니다. 토요일은 노숙인보다 독거노인 비율이 높다보니 아마도 식사보다는 더위를 피하시기로 결정한 모양입니다.

매주 오는 고등학생 봉사자는 식판을 이용해 연신 더위를 쫓아보려고 했습니다. 보다못한 손님이 부채를 하나 건네주고 가시더군요.

현장에서는 그래도 종종 바람이라도 불지만, 설거지 하는 주방은 정말 불지옥이나 다름 없습니다. 봉사자들께 죄송한 마음이 듭니다만, 여러 여건 때문에 에어컨 설치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에어컨을 펀딩하거나 기증 받으려고 방도를 고민 중인데, 그렇게 되더라도 실외기 연결 파이프와 실외기를 설치할 장소도 마땅치 않아 고민 중입니다. 늘 옷이 땀에 젖어 돌아가시는 봉사자들께 늘 감사드립니다.

더운 여름 다들 잘 견뎌내시길 두 손 모아 봅니다.

 

* 쌀 후원 부탁드립니다! 1) 쌀을 구매해서 보내시는 경우 * 주소 : 서울특별시 성북구 보문동7가 92 2층 바하밥집 사무실 * 연락처 : 070-7100-1274 2) 쌀을 구매하도록 후원하시는 경우 * 국민은행 093401-04-198317 / 예금주: 한빛누리(바하밥집) * 쌀+입금자명 으로 입금해주세요. 예) 쌀홍길동

 

7월 24일 화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윤ㅇ정

배식봉사: 유ㅇ호, 중학생 2명, 고등학생 8명






7월 26일 목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이ㅇ라

배식봉사: 유ㅇ호, 이ㅇ일, 김ㅇ규, 고ㅇ형, 나들목고등부교사 5명, 중학생 2명, 고등학생 3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