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의 첫째주, 급식후기


오늘(8/7)이 입추랍니다. 스탭들과 점심 먹고 걸어오는데, 선선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분명 바깥 기온이 34도였는데 말이죠. 아마도 37~8도(체감 42도)의 불지옥을 경험한 탓인지, 34도는 별 것 아니더군요.

지난 주 평일에는 이례적으로 많은 손님이 오셨습니다. 하도 덥길래 손님 수가 줄거라 예상했는데, 오히려 평소보다 10~15명 가량 더 오셔서 깜짝 놀랐습니다. 처음 뵙는 손님들도 좀 있었던 것 같습니다. 주방 봉사팀에서 손님 수를 정확히 예측하는 바람에 손님들은 한끼를 다 채울 수 있었습니다.

사무실에서 일하는 저희도 이제야 살 것 같은데, 손님들을 보면 안타깝기 그지 없습니다. 다만 한분 한분 뵐때마다 이 뜨거운 여름을 이겨내고 살아계셔서 다행이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제 여름은 지나가는 중이지만, 혹시나 폭염에 의해 쓰러진 것 같은 노숙인이 보이시면 주저없이

노숙인 위기대응전화 1600-9582 로 연락하시면 도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아래 첨부한 영상은 SBS 뉴스 "폭염에 노출된 노숙인들" 입니다.)


 

* 쌀 후원 부탁드립니다! 1) 쌀을 구매해서 보내시는 경우 * 주소 : 서울특별시 성북구 보문동7가 92 2층 바하밥집 사무실 * 연락처 : 070-7100-1274 2) 쌀을 구매하도록 후원하시는 경우 * 국민은행 093401-04-198317 / 예금주: 한빛누리(바하밥집) * 쌀+입금자명 으로 입금해주세요. 예) 쌀홍길동

 

7월 31일 화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이ㅇ라, 손ㅇ일

배식봉사: 이ㅇ일, 유ㅇ호, 고등학생 6명






8월 2일 목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이ㅇ라, 손ㅇ일

배식봉사: 유ㅇ호, 이ㅇ일, 이ㅇ희, 고ㅇ형, 고등학생 4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