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의 둘째주 급식후기


4월의 따듯한 봄이 지속될줄 알았던 어제

갑작스레 너무나 추워진 날씨

봄비 이후에 갑작스럽게 추워진 날씨는

적응하기에 너무나 힘들어진 날씨였습니다.


우리에게 코로나 또한 어제의 날씨와 같다는 생각이 되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너무나 힘든 시기들을

전세계 모두가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는 분들이

더욱더 고통속에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희 바하밥집을

그리고 이곳에 오시는 손님들을 잊지 않고

늘 함께 해주시는 분들이 계시기에

저희는 갑작스러운 코로나에도

여전히 손님들에게 따듯한 밥 한끼를 나누기 위해 현장으로 나섭니다.


특히 이번 배식은

정0, 강0주 부부님께서 배식식사의 비용을 진행해주셔서

주먹밥에 더 다양한 재료가 들어 갈 수 있었습니다.


배식식사비용 뿐 아니라,

손수 직접 손님들에게 드릴 간식마저도 포장을 해오셔서

저희는 이번 배식을 풍성하게 드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손님들을 생각해주신

부부 두분께 감사를 드리며,

이번 배식의 현장 함께 둘러보시죠~!!








조회 6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