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둘째주 급식후기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더워지면서 마스크를 쓰고 걷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그나마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에어컨이 가동 중이라 마스크 쓰기에 어렵진 않습니다.


거리에도 있고 쪽방촌에도 거주하는 바하밥집의 손님들은 여름 나는 것이 두려울 것입니다. 이것을 잘 다룬 홈리스행동의 기사가 있어서 공유합니다.


기사-코로나19와 폭염 속의 쪽방 주민들

바하밥집도 여름 물품 등을 준비해서 매년 나눴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예전처럼 여름옷을 나누는 방법은 어려울 것 같습니다. 아마도 손소독제, 마스크를 기본으로 하되, 모기 퇴치제나 벌레 물린 곳에 바르는 약들을 준비해야할 것 같습니다.


지난 주도 130여명의 손님들이 오셔서 식사를 가져가시고 있습니다.

건강 조심하시고 무탈하시고 평안하시길 빕니다.


6월 9일 화요일



6월 11일 목요일


#바하밥집 #무료급식 #화목급식 #코로나19 #마스크 #손소독제 #여름물품준비

조회수 5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