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7월 바하밥집의 일상




장마란 말이 무색하게

비가 오다가 말다가를 반복하며

뜨겁기만 한 7월입니다.

밥집의 손님들도 너무 더운 날씨에 지쳐서

배식현장에서도 축 쳐져 있습니다.


날이 추운 계절에는 항상

길에서 주무시는 손님들께

꾸러미를 두개씩 드렸습니다.

끼니를 먹지 못하는 일 보다는

전날 받은 식은 밥이라 해도

배를 채우는 게 나은 일이니까요...


하지만 날이 더워지면 그럴 수 없습니다.

하룻밤 새면 상할 지도 모르는 일이라

더 드리고 싶어도 드릴 수가 없습니다.

밥 하나만 더 달라는 손님들께

저기 남아있는 밥을 두고도 거절해야 하는 일은

참으로 힘든 일입니다.

더운 날 마음을 가장 힘들게 하는 일입니다.




고마우신 후원자분이 보내주신

에너지바를 손님들께 나눠 드립니다.

밥을 두개씩 드릴 수 없는 요즘

유통기한이 긴 간식들이 너무나도 반갑고 기쁩니다.



길거리 생활의 고단함이 담긴

작은 구루마...

밥집의 봉투가 매달려 있습니다.





날이 더우면

훨씬 더 열악해지는 밥집의 주방.


에어컨을 틀어도 소용없는

사우나같이 뜨거운 주방에서

봉사자 여러분들이 수고해주셨습니다.






조회수 5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