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첫째주 급식후기

손님들과 다시 만나기로 한

9월 첫째주 급식을 진행하였습니다.


현재 거리두기 강화조치로 인하여

배식을 못하는 경우도 있지만

손님들과 따로 연락을 할 길이 없어


늘 게릴라배식 장소에서

다음 약속을 잡아야만 하는 상황입니다.


예전에 친구들과 놀던 놀이터에서

내일 몇시에 만나~ 라고 약속을 잡고는

늘상 그곳에 가면 친구들이 있던 것 처럼


바하밥집은 손님들의 식사친구입니다.

코로나 전에는 함께 앉아 식사를 나눴고

코로나 이후에는 거리에서 식사를 나누며

늘 그곳에서 몇시에 만날지 약속을 하며 헤어집니다


언제쯤이면 우리가 거리낌 없이 만날 수 있을까

언제쯤이면 우리가 걱정없이 식사를 할 수 있을까

언제쯤이면 다시 테이블에 둘러 앉을 수 있을까


그렇게 우리는 또 약속을 하며 헤어집니다

늘상 가면 있는 것

그곳에 가면 있는 식사

그곳에 가면 있는 친구

그곳에 가면 있는 행복

바하밥집은 손님들께 그런 존재이고 싶습니다.








조회수 9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