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버리 프로그램 ; Mimi's Atelier #1

2019년 6월 20일 업데이트됨


  • 수업일자 : 2019.04.18 (목)

  • 참여자 : 진, 영, 석

  • 강사 : 윤민정 선생님




첫 수 업 [ Part.1 : 정체성 ] - 진짜 '나'를 찾아가는 여정


안녕하세요, 여러분 :)

오늘은 리커버리 프로그램의 미술수업인,

미미의 아뜰리에! 그 첫 시간이에요.


살면서 그간,

그림 잘 그린단 소리 한 번 들어본 적 없던 학생들은

'내가 과연 잘 그릴 수 있을까?' 라는 생각에,

살짝 긴장한 듯 보이는데...

오늘 수업, 잘 마칠 수 있을까요?


.


.


.



" 최고의 도구, 나의 손 "

[ 손을 사용해서, '나'를 표현하라 ! ]



'왜 물감 쓸 땐, 항상 붓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




(차갑기도 하고, 물컹거리기도 한 낯선 물감의 감촉. 아직은 어색함 가득한 손짓들)



우리는 앞으로 조금 특별한 미술시간을 가지려해요.


잘 그릴 필요 없는

잘 그려서도 안되는


그런 이상한(?) 미술시간이요 :)



그저 자유롭게 나를 누리기만 하면 되는

나도 몰랐던 나와 대면하게 되는 ----

그 동안 날 가둬두었던, 모든 틀을 깨버리는

그런 멋진 시간말예요!


.

.

.


'애들아, 괜찮아 ! 마음껏 자유를 누려봐!'





점점 빨라지는 손놀림

(부릉부릉, 시동걸렸다!)




손 끝에만 소심하게 묻히던 물감은

어느새 손바닥 전체를 파랗게 물들였어요.

도화지 위, 거칠은 표현방식이 마음에 듭니다 :)






머뭇거리던 모습도 잠시 ! 물감의 낯섦은 어느새 -

자유와 해방의 리듬으로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둠칫 두둠칫)


그렇게 - - - - 그저 내 마음이 이끄는 대로, 나에게 나를 맡기면.


하얀 도화지 위에 서서히

자기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하는 '나'



그리고 지난 내 삶의 흔적들,






나도 몰랐던 나와의 첫 만남.



.


.


.



" 아니 근데, 도대체 잘 그린다의 기준이 뭐야?

지극히 나다운 것, 지극히 너다운 것.

난 그게 멋지다고 생각해.

우리 앞으로 계속해서 이렇게 우리를 찾아가자 "


[ 작품명 ; 달, 개발바닥 ]



[ 작품명 ; My Heart, My Love ]



[ 작품명 ; 과거, 현재, 미래 ]







.



.



.






우리 모두는 태어날 때부터 천재였다.

사람은 누구나 자기 안에 천재가 살고 있다.

- 박노해









467b00_e48ebb11e32141e5a995e1d436011211~

바하밥집은 도시 주변에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밥 한 끼를 제공하면서 그들과 인격적인 관계를 맺어 자활을 돕는 비영리 단체이다. 바하밥집의 정식 명칭은 “바나바하우스 밥집”.

바하밥집 김현일 대표가 노숙인들에게 처음 대접한 식사는 컵라면 다섯 개가 전부였다. 그러나 지금 바하밥집에서는 700여 명의 노숙인과 독거노인들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있으며, 무료 급식뿐 아니라 그들의 자활을 돕기 위해 주거 시설 지원, 인문학 수업(심리 치료), 자활 지원(의료, 법률, 복지 행정), 직업 교육 등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노숙인을 “걸인”이 아닌 “예수님의 손님”으로, “부랑자”가 아닌 자활이 필요한 “사람”으로 여기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사랑을 보여 주는 바하밥집의 이야기가 책으로 출간되었다.

 ​우리를 소개해요 

 ​우리와 연결해요 

 ​우리가 보고해요 

 우리와 함께해요 

  • Facebook
  • YouTube

 사무실

 사업장

(봉사장소)

  • Facebook
  • Instagram
  • Facebook
recovery-logo.jpg
  • Facebook
  • Instagram

 서울 성북구 보문로13나길 9, 2층

 서울 성북구 보문로17길 3, 1층 바하밥집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