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 후기: 3월 첫째 주]


대광고 배식이 있는 한주였습니다. 이전에는 식판으로

양껏 드실 수 있게 준비했었는데 코로나가 길어지면서

도시락이 너무 익숙해졌습니다.

한 두 번 하는 솜씨가 아니다 보니 준비하는 손길이 능숙합니다.


코로나가 막 시작되었을 때가 도시락을 어찌 포장할지 고민이 많았는데

그랬던 시간이 어제 같습니다. 그럼에도 생각하는 것은

모두가 어려우니 당연히 손님들도 어려워야 한다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아무리 어려운들 하루 한 끼도 못 먹는 일은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

그건 손님들도 마찬가지여야 한다는 생각도 듭니다.


어려워도 이건 그저 한순간이려니 하며 다시 배식을 준비합니다.

아직 살만하다고 아직 기억되고 있다고 전하기 위해

손을 움직입니다. 견디시라고 좀 더 기다리시라고

같이 힘내자고 그래서 꼭 버티어 내일을 같이 맞이하자고 전하고 싶습니다.


이런 마음이 욕심일까요? 이것이 행복이자 나눌 수 있는 축복, 기회라 생각됩니다.

이렇게 혼자만 생각했다면 힘들었겠지만, 같이 생각을 공유해주시고

함께해주시는 분들이 계시기에 밥집의 불은 꺼지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찾아오시는 손님들 중 한 분은 늘 이렇게 말씀해주십니다.

"늘 감사하고 좋은 일만 있고 건강 하라며"

밥집에 보이는 손과 보이지 않는 손으로

함께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 바하밥집 후원 https://www.bahameal.net/donation


#바하밥집 #홈리스 #노숙인 #남대문 #나눔 #봉사 #후원 #따듯한한끼 #새로운삶의디딤돌

#코로나19함께이겨내요 #취약계층

조회수 4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