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마지막을 맞는 밥집




어느덧 10월도 마지막을 맞았습니다.

가을을 즐기는 평범한 사람들과는 판이하게

이미 얼음처럼 차가운 돌바닥에서

남들보다 먼저 겨울을 맞이한 손님들께

따뜻한 식사와 핫팩을 전달하러

스산한 기운이 감도는

심야의 남대문으로 나갔습니다.


배식도 다 끝나고

정리도 다 끝난 늦은 밤에

핫팩과 홍삼과 식사와 간식을 들고 남대문으로 나갑니다.


배식이 끝날 때 까지만 해도 그나마

남아있는 햇살이

아 아직은 가을구나 생각하게 해 주지만

한밤중의 남대문 지하도는 가을이란 계절이 없는 듯 합니다.

고단한 몸을 찬바닥에 늬우고 잠을 청하는 손님들께

작은 사랑을 전하는 아이들의 손길이 가늘게 떨립니다.


춥고 배고픈 이들에게 이미 다가온 겨울이란

어떤 의미인지, 얼마나 큰 고난일지

누군가 말해주지 않아도 다들 알고 있는 듯 합니다.



아직은 평화로운 밥집의 배식현장

이번주에도 봉사자들과 후원자들의 사랑이

빛을 발했습니다.



뒷정리 까지 말끔하게 해주시는 우리의 봉사자분들.

후원자분들과 봉사자분들의 사랑으로

올해의 겨울도 힘겹지만 넉넉하게 버티어 나갈 수 있으리라

미루어 짐작해 봅니다.


#노숙인 #무료급식 #자원봉사 #홈리스 #독거노인 #겨울 #남대문

조회수 26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