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4일 급식후기


이웃과 함께 하는 성탄의 실천을 위해

더불어 함께교회, 신천 가정교회에서

샌드위치, 콤푸차, 핫팩등 물품을 준비해오셨습니다.


배식을 나가기 전

오늘의 일정과 유의사항을 이야기하고

어떠한 마음을 품고

현장 급식에 임해야 하는지

말씀드리고 포장을 시작하였습니다.


밥집에서 포장을 마친이후

1 배식장소인 남대문 한 지하도로 향했습니다.

각 박스집과 텐트속에 오늘의 식사를 전달하였습니다.


이후 용산역 텐트촌으로 향하여

약 40가정의 텐트에 오늘의 물품을 전달 후

용산역 앞쪽에 계신 손님들에게 나누었습니다.


약 60세트를 두끼의 식사 분량을 챙겨 드렸습니다.


코로나로 연말이 더더욱 힘든 요즘에

밥집을 기억하고, 또 직접 준비해오셔서

손님들에게 풍성한 식사가 전달 될 수 있어 따뜻한 하루였습니다.


비가 오던 14일 늦은밤

비 덕분에 추위는 조금 누그러진 밤

풍성한 식사로 인하여

손님들의 얼은 마음 또한 조금은 누그러졌기를 바라며


현장에서 식사를 드리고

돌아오는 발걸음 속에

함께 기도하고 축복하며

잊지 않고 늘 기억해주시기를 당부 드리며


밤 12시30분 용산역에서

모든 일정이 끝이 났습니다.


늦은 밤까지 손님들의 급식을 진행해주신

신천가정교회 분들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또한 급식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주신

나들목 동행교회 북서울 가정교회에서 쿠키로

더불어함께교회 보문브룩스 가정교회에서 귤로

더욱 더 풍성히 만들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오병이어의 기적을

눈으로 보고 나누고 체험하는

비가 내리던 14일 밤이였습니다.


늘 밥집을 잊지 않고 힘든시기에 함께 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