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첫째주, 급식후기



겨울이 다가오면 거리의 나무들은 하나둘 겨울나기를 위한 채비를 갖추기 시작합니다. 초록빛의 싱그러움을 품에서 놓아주고, 풍성함을 자랑하던 잎사귀들을 겸허히 내려 놓고. 혹독한 겨울을 버티고 살아내어 다시 한 번 봄을 마주하고자 하는 이 생명들의 간절함은 앙상하게 남은 가지처럼 건조하고 처절합니다.

하지만 이 과정을 지켜보던 우리는 모순적이게도 그들에게서 형언할 수 없는 아름다움을 경험합니다. 빨갛게, 노랗게 물든 색채들은 어떤 색이라 명명할 수는 없지만, 눈에 담기어 마음 속에 맞닿으면 절로, 가을, 이라는 두 음절의 빛깔로 마음에 맺힙니다. 머리 위를 부드럽게 쓰다듬는 낙엽의 위로는 딱딱히 뭉친 마음 속 응어리를 풀어내는데 부족함이 없습니다. 우뚝 솟은 이 생명들의 살아내고자 하는 처절한 의지는 이렇게 빛나 넋을 잃고 바라보게 합니다.

어쩌면 보이지는 않지만 모든 존재들의 살아내기 위한 몸부림은 이리도 아름다울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오늘, 살아내기 위해, 한 끼의 밥 앞에 모인 우리 역시 이리도 아름다웠었나 봅니다.

 

* 후원 부탁드립니다! 1) 정기후원 👈🏻 링크 클릭!!!

2) 비정기후원

2-1) 기부금영수증이 필요하시다면

👉🏻 국민은행 093401-04-198317​ / 예금주: 한빛누리(바하밥집)

2-2) 기부금영수증이 필요하지 않으시다면

👉🏻 국민은행 093401-04-198010​ / 예금주: 나들목바하밥집

 

10월 30일 화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배식봉사: 김ㅇ규, 유ㅇ호, 이ㅇ일, 이ㅇ현, 장ㅇ진, 허ㅇ경, 중학생 2명, 고등학생 5명




11월 1일 목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윤ㅇ정

배식봉사: 김ㅇ규, 유ㅇ호, 이ㅇ일, 박ㅇ진, 이ㅇ희, 정ㅇ수, 김ㅇ석 외 1명, 고등학생 1명




11월 3일 토요일

조리봉사: 김ㅇ숙, 손ㅇ일

배식봉사: 직봉단 5명, 나ㅇ식, 박ㅇ현, 중학생 4명, 고등학생 1명








조회수 3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