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의 둘째주 급식후기


코로나가 지속적으로 안정세를 보이는 듯한 요즘입니다.

봄 기운도 조금씩 찾아오고 있으며,

남쪽에는 매화가 피고 본격적인 봄이 오는 듯한 기대감이 생기는 요즘입니다.


어찌저찌, 코로나로 힘들고 추웠던 겨울도

이제는 끝나는 듯한 느낌이 들어 기대감이 생기는 요즘 입니다.


기대감이 생기는 봄을 맞이하여,

특별배식을 준비했습니다!!


겨울 동안에는 차가운 날씨에 밥이 금방 식기에...

식어도 드실 수 있는 주먹밥으로 드리고 있었습니다.


자주 드리는지는 못하나,

봄에 기운을 내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오늘은 밥집 조리장님께서 손수 떡을 준비하시고,

130개 정도의 도시락을 준비 했습니다.


이 한 끼에 손님들이 오늘은 살맛나는 하루가 되시길

도시락 한 끼에, 기대감이 생기는 하루가 되시길

오늘도 무탈한 하루를 보내시길 기도하며


오늘의 배식현장

코로나19로 인하여 힘든시기,

사회적거리두기로 인하여,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특정 계층의 거리두기가 아니였으면 좋겠습니다.










조회수 8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