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의 첫째주 급식후기

코로나는 조금씩 안정세를 보이는 듯한 요즘 입니다.

백신 접종이 시작되었고,

돈쭐나는 치킨집 뉴스에 마음이 따듯해지는 시기였습니다.


어느 덧, 봄으로 접어드는 달이 되었습니다.

2월의 춥디 추운 날씨는 아직 덜 풀렸지만,

3월의 첫주는 아직 떠나가기 싫은 찬 바람이 부는 현장이였습니다.


그래도 많이 풀린 날씨 덕에 손님들은

배식을 기다리는게 훨씬 낫다고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오늘은 (사) 푸른나눔에서 크릴오일을 기부해주셨습니다

오늘 현장에선 손님들이 조금이라도 힘을 내실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푸른나눔에서 기부해주신 크릴오일을 설명드리며,

꼭 설명서 대로 복약하실 것을 당부드리며

한분 한분 전달해 드렸습니다.


또 정00 님께서 30만원을 기부해 주셨습니다.

기부금 전달을 현장에서 하시며,

고생하시는 스텝들을 위해, 식사비로 5만원을 주셨습니다.


가지고 있는 것을 더 나누고 싶어 하시는 분들이 계시기에,

저희는 오늘도 비록 게릴라 배식으로 진행하지만,

나눠드리는 봉지 안에 더욱 풍성이 담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따스해지는 봄날이 가까워 지는 만큼

손님들의 마음에도 우리 모두의 온기가 잘 스며드길 오늘도 바랍니다.


오늘도 후원해주신 사단법인 푸른나눔, 정00 님 감사드립니다.


코로나로 힘든시기, 지속적인 후원을 해주시는 분들 때문에

바하밥집은 오늘도 나눔의 현장으로 나갑니다.


오늘의 배식현장 다음의 문장을 인용합니다.

"우리는 일함으로 생계를 유지하지만 나눔으로 인생을 만들어간다. -윈스턴 처칠"


오늘도 바하밥집을 통하여 멋진 인생을 만들어 가시는 후원자님,

코로나로 함께하지 못하지만 늘 응원해주시는 봉사자님

바하밥집을 늘 관심 있게 봐주시는 모든 분들이 행복한 인생을 만들거 가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조회수 46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