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집의 사람들, #23 봉사자 유은진 님



그림_봉사자 이박광문 님

가장 추웠던 겨울날에 왔던 이후로 4개월 만의 방문이다. 창밖에서 들어오는 바람 냄새가 “그 장소”를 기억나게 했기 때문이다. 살결에, 코 끝에 닿는 그리움을 외면하고 할 일에 집중하려 노력했다. 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새로운 일거리로 인해 어제 방문 약속을 취소했던 터였다. 하지만 투명하리만치 깨끗하고 청량한 바람 냄새를 맡으며 내가 그 장소를 가기 원한다는 사실을 받아들였다.

고기 반찬 배식을 하노라면 더 많이 긴장하게 된다. 배식을 기다리는 손님의 수와 고기의 양을 체크하던 스탭이, 한번 식사를 하신 손님이 고기 반찬을 더 달라고 하시면 뒤에 아직 식사를 못하신 손님들이 계셔서 더 드릴 수가 없다고 말씀드리라는 요청을 한다.

“고기 반찬 좀 많이 하지 이렇게 부족하게 만들면 어떡하나”

손님의 말씀에 대표님이 더 많이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하신다. 대표님은 스탭에게 고기 반찬 나올 때는 지금보다 1.5배 더 많이 만들라고 주방장님께 말씀드리라는 말을 하신다. 스탭은 별다른 말 없이 난처한 웃음을 짓는다. 사정을 모를 리 없는 대표님이 말을 반복하셨다. 돈을 더 드린다는 말도 덧붙이셨고 스탭은 여전히 시원한 대답이 없다. 손님 한분 한분이 맘껏 드시게 하고 싶으셨던 대표님의 마음과 식사하러 오신 모든 손님들이 빠짐 없이 고기를 드시고 가길 원했던 스탭의 마음이 내 마음 속에서 뒤엉킨다.

“이 집 밥은 달러, 밥을 어떻게 이렇게 맛있게 해?”

한 손님이 식사 후 만족스러운 얼굴로 배식하는 자리에 오셔서 밥맛을 칭찬하셨다.

“아 우리 집은요, 큰 가마솥으로 쪄서 밥을 짓는 거라 맛이 달라요!”

대표님의 자부심 어린 얼굴에 미소가 가득 번진다. 배식 후 김치랑 무랑 콩나물국이랑 밥을 먹는데, 밥이 진짜 맛있다. 가마솥으로 찐 밥이라 그런가보다.

배식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데 뒤엉켰던 마음들이 말을 건넨다. 생을 느끼게 해주는, 마음과 마음이 만나는 계절을 온 몸으로 느끼며 허기를 채울 수 있는 “그 장소”가 참 좋다고.

봉사자 유은진 님

#유은진 #봉사자후기 #이박광문 #그림 #밥집의사람들

조회 0회
467b00_e48ebb11e32141e5a995e1d436011211~

바하밥집은 도시 주변에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밥 한 끼를 제공하면서 그들과 인격적인 관계를 맺어 자활을 돕는 비영리 단체이다. 바하밥집의 정식 명칭은 “바나바하우스 밥집”.

바하밥집 김현일 대표가 노숙인들에게 처음 대접한 식사는 컵라면 다섯 개가 전부였다. 그러나 지금 바하밥집에서는 700여 명의 노숙인과 독거노인들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있으며, 무료 급식뿐 아니라 그들의 자활을 돕기 위해 주거 시설 지원, 인문학 수업(심리 치료), 자활 지원(의료, 법률, 복지 행정), 직업 교육 등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노숙인을 “걸인”이 아닌 “예수님의 손님”으로, “부랑자”가 아닌 자활이 필요한 “사람”으로 여기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사랑을 보여 주는 바하밥집의 이야기가 책으로 출간되었다.

 ​우리를 소개해요 

 ​우리와 연결해요 

 ​우리가 보고해요 

 우리와 함께해요 

  • Facebook
  • YouTube

 사무실

 사업장

(봉사장소)

  • Facebook
  • Instagram
  • Facebook
recovery-logo.jpg
  • Facebook
  • Instagram

 서울 성북구 보문로13나길 9, 2층

 서울 성북구 보문로17길 3, 1층 바하밥집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