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집의 사람들, #25 봉사자 서수빈 님



그림_봉사자 이박광문 님

현재 18살, 지금껏 살기 위해, 또 행복하기 위해 충족해야 했던 것이 있었습니다. 바로 일상생활 속에서 삼시세끼 수시로 접하게 되는 그것, 밥입니다. 집에 있을 땐 집밥을, 학교에선 급식을, 어쩔 때는 편의점 음식으로 때우기도 하는 끼니를 마주하게 됩니다.

저는 봉사를 시작하기 전까진 이런 음식들이 한낱

내 허기짐을 채워주는 것에 불과하다고 치부했습니다.

또 누군가는 이런 음식들을 겨우 챙긴다는 걸 간과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매번 부모님으로부터, 학교 급식을 배식해주는 분들로부터, 또는 누군가로부터 받은 양식들에 대해 감사할 줄 몰랐습니다. 오히려 불평으로 하루를 채우기 바빴습니다. 그러다 보니 어느새 누군가에게 음식을 베풀기 위해 필요한 과정들에는 어떤 이들의 노력과 희생 정신이 깃들어 있다는 것조차 간과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밥집 봉사를 시작하며 정성이 가득 담긴 음식을 나르고, 지친 영혼을 이끌며 계절의 온탕과 냉탕을 맨몸으로 감당하셔야 했던 분들께 온기를 전해드리기도 하면서 부끄러움과 감사함을 느끼게 되는 계기를 얻었던 것 같습니다.

그 부끄러움은, 어쩌면 기본적인 의식주를 누리지 못하는 손님들이 짧은 시간 동안 대접받는 한 끼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고 가시는 모습과 대비되어 매번 누리는 삼시세끼를 만족하지 못하고 철없이 굴던 제 모습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감사함은, 내가 삼시세끼를 누릴 수 있도록 많은 사람들의 마음이 깃든 밥에 대한 마음 같습니다. 역설적이게도 풍족하기에 부족함을 더 느꼈고 감사함을 느끼지 못하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매사에 감사하는 삶을 사는 제가 되어야 겠습니다.

봉사자 서수빈 님

#봉사자후기 #봉사 #시간 #밥집 #바하밥집 #손님 #서수빈 #의식주 #부끄러움 #감사

조회 0회
467b00_e48ebb11e32141e5a995e1d436011211~

바하밥집은 도시 주변에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밥 한 끼를 제공하면서 그들과 인격적인 관계를 맺어 자활을 돕는 비영리 단체이다. 바하밥집의 정식 명칭은 “바나바하우스 밥집”.

바하밥집 김현일 대표가 노숙인들에게 처음 대접한 식사는 컵라면 다섯 개가 전부였다. 그러나 지금 바하밥집에서는 700여 명의 노숙인과 독거노인들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있으며, 무료 급식뿐 아니라 그들의 자활을 돕기 위해 주거 시설 지원, 인문학 수업(심리 치료), 자활 지원(의료, 법률, 복지 행정), 직업 교육 등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노숙인을 “걸인”이 아닌 “예수님의 손님”으로, “부랑자”가 아닌 자활이 필요한 “사람”으로 여기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사랑을 보여 주는 바하밥집의 이야기가 책으로 출간되었다.

 ​우리를 소개해요 

 ​우리와 연결해요 

 ​우리가 보고해요 

 우리와 함께해요 

  • Facebook
  • YouTube

 사무실

 사업장

(봉사장소)

  • Facebook
  • Instagram
  • Facebook
recovery-logo.jpg
  • Facebook
  • Instagram

 서울 성북구 보문로13나길 9, 2층

 서울 성북구 보문로17길 3, 1층 바하밥집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